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콩국수에 바퀴벌레 다리…미쉐린 가이드 맛집 맞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8일 한 포털사이트 음식점 리뷰에 바퀴벌레 다리가 나온 콩국수 후기가 올라와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해당 콩국수를 먹은 식당 이용자가 게시한 사진. /사진=네이버 음식점 리뷰 캡처
서울 한 유명 음식점에서 손님이 먹던 콩국수에 바퀴벌레 다리가 나와 논란이다.

지난 18일 네이버 음식점 리뷰에는 "두 명이 방문해서 칼국수, 콩국수, 만두를 주문해 먹는 도중에 (바퀴)벌레 다리로 추정되는 물질을 발견했다"는 내용이 실렸다. 해당글을 작성한 A씨는 "놀라서 사장님께 말씀드리니 '콩국물을 한꺼번에 만들어 보관하는 중에 들어간 것 같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식당 사장은 A씨가 먹은 음식 중 콩국수에 대한 금액만 환불 처리했다. 이에 대해 A씨는 글에서 "사실 배가 다 차지도 않았는데 순간 입맛이 바로 사라져서 그대로 식당을 빠져나왔다"며 "날파리나 모기도 아닌 바퀴가 음식에 나온 상황인데 식당 측 대응이 너무 안일한 것 같아 리뷰 남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소비자가 같은 피해를 입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글은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리뷰에 나온 음식점은 미쉐린 가이드에 오른 서울의 유명 식당으로 늘 문전성시를 이루는 맛집으로 알려졌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