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타벅스 신규 굿즈서 '오징어 냄새' 논란…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벅스의 신규 시즌 굿즈에서 냄새가 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서머 캐리백 관련 게시글(왼쪽)과 서머 캐리백 이미지./사진=인스타그램 캡처, SSG닷컴
스타벅스가 새로 선보인 시즌 굿즈(기획상품)가 냄새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는 스타벅스의 서머 캐리백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SNS 등에는 "(서머 캐리백에서)10일이 지나도 쥐 오줌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 "오징어 말린 듯한 냄새가 난다" 등의 후기가 올라왔다. 다수의 게시글에서 냄새에 대한 불평이 나왔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관계자는 "제작 과정에서 일부 상품이 원단 인쇄 염료의 자연 휘발이 충분하지 못해 이취 현상이 발생했다"며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것으로 확인되며 고객 수령 시 이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품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고객이 불편함을 느낄 경우 동일 제품으로 교환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스타벅스는 지난 4월 종이 빨대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스타벅스는 모든 매장에서 문제의 빨대를 모두 회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스타벅스는 "공급업체 3곳 중 1곳이 코팅액 배합 비율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