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3년만에 열린 지역축제… 인근 식당 카드매출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올해 지역축제가 재개된 가운데 축제 기간 인근 가게의 매출액이 급증하면서 얼어 붙었던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지역축제가 재개된 가운데 축제 기간 인근 가게의 매출액이 급증하면서 얼어 붙었던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KB국민카드가 올해 지역축제가 열린 5개 지역의 카드 매출액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외부 방문객 증가로 음식·숙박업 등 오프라인 가맹점의 매출이 상승했다.

KB국민카드 분석에 따르면 '섬진강 벚꽃길' 축제 기간인 지난 3월26일부터 4월3일까지 전남 구례군 오프라인 가맹점의 하루평균 카드 매출액은 축제 직전 3주 동안의 하루평균 매출 대비 72% 증가했다. 특히 음식점 하루평균 매출액은 96% 늘었다.

충남 서천시의 경우 '동백꽃쭈꾸미' 축제기간(3월26일∼4월10일) 인근 오프라인 가맹점의 하루평균 매출액은 직전 3주 동안의 하루평균 매출과 비교해 101%, 음식점 매출의 경우 113% 늘었다.

이와 같은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강원 영월군은 단종문화제(5월5일∼8일) 기간 오프라인 가맹점의 하루평균 매출은 154% 늘었고 음식점 매출은 이전보다 169% 급증했다. 경남 창원시도 진해 군항제 기간(3월25일∼4월4일)엔 오프라인 가맹점의 하루매출은 21%, 음식점 매출은 42% 증가했다. 경남 양산시도 '물금 벚꽃길' 축제 기간(3월26일∼4월3일) 오프라인 가맹점과 음식점 매출이 29%, 50% 각각 증가했다.

축제 기간 외부 방문객의 매출 건수 비중이 높았던 곳은 구례군(95%)이었고, 영월군(90%), 서천군(86%)이 뒤를 이었다.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으로 개최하거나 행사를 취소했던 지역 축제들이 3년 만에 재개되면서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