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설탕 곳간 잠그는 인도… 국내 영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 1위 설탕 생산국인 인도가 설탕 수출을 제한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인도가 설탕 수출을 제한한다. 자국 내 설탕 가격 급등을 막기 위한 조처다. 다만 국내 설탕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거라는 분석이 나온다.

24일(현지시각) AFP통신 등 외신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도 식품부는 설탕 수출량을 다음달 1일부터 최대 1000만톤으로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오는 6월부터 10월까지 설탕을 해외로 반출할 경우 전량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조치했다.

인도는 세계 설탕 생산 1위 국가이자 브라질에 이은 수출 2위 국가로 알려졌다.

인도의 설탕 수출 제한은 6년 만에 처음이다. 인도 정부는 2006년 국내 공급을 늘리기 위해 6개월 동안 설탕 수출을 제한한 바 있다.

김지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 해외농업관측팀 전문연구원은 "인도 결정과 관련해 국내 설탕 시장 가격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밀처럼 수출 물량을 전면 금지한 것은 아니기에 당분간 설탕 가격이 오르진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인도는 지난 13일 식량 안보를 이유로 밀 수출 제한 조치를 취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