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GS리테일, 고객과 함께 중고 옷 기부하는 친환경 캠페인 펼친다

6/5(일)까지 중고 옷 기부 받아 업사이클링하는 '친환경으로 지구구하기' 캠페인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리테일이 임직원 및 고객과 함께 중고 옷을 기부하는 '친환경으로 지구구하기(이하 '친구')' 캠페인을 6월 5일(일)까지 실시한다.

GS리테일이 아름다운가게(이사장 홍명희)와 함께 진행하는 친구캠페인은 임직원 및 고객들에게 입지 않는 중고 옷을 기부 받은 후 재판매하거나 어린이들이 낮잠쿠션을 만들 수 있는 교육키트로 업사이클링* 하는 친환경 활동이다.

지난 해 처음 시작한 '친구캠페인'에는 1천여명이 5,877점의 의류를 기부하였는데, GS리테일과 아름다운가게는 이렇게 기부 받은 의류로 가방을 만들어 돌려주거나, 교육키트로 업사이클링해서 약 1천명의 어린이에게 배부했다.

GS리테일은 올해 캠페인 확대를 위해 모든 참여 고객에게 의류 3점을 담은 1박스마다 GS25 3천원 쿠폰을 증정한다. 기부의류가 6점인 경우 2개 박스로 나눠 송부하면 쿠폰 2매를 받을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들은 면티셔츠, 와이셔츠, 남방, 청바지 등을 깨끗하게 세탁해서 GS반값택배로 보내면 된다. 단, 자켓이나 니트, 내의 등은 기부할 수 없다. 택배비는 본인 부담이다.

상세한 캠페인 참여 방법은 GS샵 내 'GS혜택' 메뉴나 '아름다운 나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원식 GS리테일 경영지원본부장은 "GS리테일은 ESG경영을 위해 임직원 뿐 아니라 고객과도 함께 하는 캠페인을 펼침으로써 환경보호 문화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이 임직원 및 고객과 함께 중고 옷을 기부하는 '친환경으로 지구구하기(이하 '친구')' 캠페인을 6월 5일(일)까지 실시한다. (GS리테일 제공)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