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휴양지에서 업무를 "최소 2주는 떠나야" 일?휴가 모두 만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근무형태가 날로 발전하면서 재택근무를 넘어 여행지에서 일하는 워케이션(work+vacation) 트렌드가 떠오르고 있다. 직장인들은 꿈같은 근무 형태인 '워케이션'의 적정 기간을 약 2주라고 판단했다.

종합 숙박ㆍ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정명훈)가 워케이션 트렌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일과 여행 모두 만족스러운 워케이션을 위해선 평균 12.8일의 일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약 2주에 달하는 기간으로, 온전히 휴식을 즐기는 휴가와 달리 일과 병행하는 만큼 단기간보다는 여유 있는 일정을 원했다. 해당 기간 동안 ▲맛집 투어(80.3%, 중복 응답) ▲명소 방문(65.2%) ▲수영장 등 숙소 시설 이용(43.6%) 등의 여행 콘텐츠를 충분히 즐기고자 했다.

워케이션에 대한 직장인들의 반응은 뜨거웠지만 현실과는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워케이션을 경험해 보고 싶다는 의견은 응답자의 90.9%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워케이션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답변도 79.7%로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현실에선 워케이션을 경험하지 못한 경우(84.5%)가 더 높았고, 정착 여부에 대해서도 36.6%만 긍정적으로 답했다.

직장에 출근하지 않고 원격 근무가 가능해야 하는 워케이션 특성상 인지도는 직종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미 재택근무가 자리 잡기 시작한 IT 업계 종사자들은 69.4%가 워케이션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유통업(68.2%)이 높았으며, 제조업(54.2%), 서비스업(54.2%), 자영업(47.1%) 순으로 조사됐다. IT 업종과 반대로 고객을 직접 대면하는 서비스업이나, 스스로 사업을 영위하는 자영업의 경우에는 워케이션을 적용하기 어렵다 보니 인지도도 낮게 조사됐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워케이션 트렌드로 장박 이용자가 늘어나며 실제로 1분기 연박(2박 이상) 예약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69% 급증했다"며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워케이션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12일부터 24일까지 모바일 리서치 플랫폼 오픈서베이를 활용해 여기어때 앱 사용자 35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여기어때 제공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