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교촌치킨, 새로움을 더했다…'해현갱장' 의미 담은 신규 광고 선봬

창립 31주년 맞아 '해현갱장' 의미 담은 광고 캠페인 론칭, '31주년 교촌, 새로운 시작' 주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창립 31주년을 맞아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담은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이번 광고 캠페인은 일반적인 제품 광고에서 벗어나 교촌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차별화된 기업 PR 형태로 진행된다. 캠페인 내용은 '31주년 교촌,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교촌의 본질을 유지하며 새로운 것을 더한다는 '해현갱장(解弦更張)'의 의미를 담았다.

'해현갱장'은 교촌이 창립 31주년을 맞아 내세운 경영 슬로건으로, 제2도약을 위한 새로운 변화를 뜻한다.

5월부터 온 에어(On Air)된 TV 광고에서는 짧고 임팩트 있는 영상과 텍스트를 통해 고객에게는 앞으로 더욱 새로워질 교촌에 대한 기대감을, 가맹점주에게는 변치 않은 상생의 의지를 간결하게 제시한다.

특히 달걀이 깨지며 '30+1'이 나타나는 마지막 장면은 슬로건인 '해현갱장'의 정신을 담아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고 새롭게 도전하는 교촌의 모습을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30+1'은 31주년이 된 올해를 새로운 시작의 원년으로 삼고 초심으로 돌아가 한 살부터 다시 시작하겠다는 교촌의 다짐을 의미한다.

교촌치킨은 이번 광고 캠페인도 모델 없이 교촌만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 고객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며, TV(지상파, 종편, 케이블) 및 디지털 채널(유튜브, OTT, SMR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교촌에프앤비㈜가 창립 31주년을 맞아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담은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교촌치킨 제공)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교촌이 31년간 지켜온 철학과 가치, 앞으로의 비전을 보다 임팩트 있게 전달하기 위해 이번 광고를 기획했다"며 "새로운 마음가짐과 변화된 모습으로 고객분들께 더 나은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촌은 지난 3월 창립 31주년을 맞아 '해현갱장'을 새로운 슬로건으로 공표하고 100년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포했다. 31주년인 올해를 새로운 시작의 원년으로 삼고 변화된 고객과 달라진 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대대적인 혁신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