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 '파푸아뉴기니' 한정판 출시

커피 산지에 맞는 특별한 가공 방식과 장인의 손길로 완성한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Nespresso)가 마스터 오리진 '파푸아뉴기니(Papua New Guinea)' 커피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s)'은 싱글 오리진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커피 산지에 맞는 고유의 가공법과 장인의 손길로 완성한 특별한 커피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마스터 오리진 '파푸아뉴기니'는 높고 험한 지형으로 알려진 파푸아뉴기니 섬의 비옥한 토양과 기후에서 자란 아라비카 품종을 습식 가공한 스페셜티 커피로, 일반적인 습식 가공법 보다 긴 자연 발효의 시간을 거쳐 완성한 것이 특징이다.

특별한 가공방식을 거쳐 탄생한 '파푸아뉴기니'는 스페셜티커피협회(SCA) 산하의 비영리 기관인 커피퀄리티인스티튜트(CQI)로부터 최상의 품질을 인정 받아 스페셜티 등급의 커피임을 공식 인증 받았다.

오리지널(에스프레소 40ml)과 버츄오(시그니처 230ml)로 모두 만나볼 수 있는 '파푸아뉴기니'에서는 커피 본연의 향과 벨벳 같이 부드러운 바디감을 느낄 수 있으며, 특히 추출 후 차갑게 보관했다가 마시면 '파푸아뉴기니'의 풍부한 과일향과 더불어 산미와 로스팅향을 더욱 청량하게 즐길 수 있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Nespresso)가 마스터 오리진 '파푸아뉴기니(Papua New Guinea)' 커피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네스프레소 제공)

한편, 네스프레소는 '파푸아뉴기니' 출시를 기념해 파인 다이닝 메뉴로 재탄생한 '마스터 오리진' 커피를 경험할 수 있는 '마스터 위크'를 개최한다.

6월 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2 2스타 레스토랑으로 선정된 '주옥(신창호 셰프)'을 비롯해 '컨티뉴엄(서현민 셰프)', '더 이탈리안 클럽(김호윤 셰프)', '레스쁘아 뒤 이부(임기학 셰프)' 등 국내 미식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들이 참여해 '마스터 오리진' 커피에서 영감을 받은 특별한 디쉬들을 선보인다.

'마스터 오리진' 슬리브팩을 구입한 네스프레소 클럽 회원들은 동봉된 '마스터 위크' 초대권과 함께 참여 레스토랑을 방문하면 특별한 혜택을 받아볼 수 있으며, 참여 레스토랑에서의 식사 기회를 제공하는 이벤트에도 응모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