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세븐일레븐-미니스톱 통합 작업 본궤도, 시너지 효과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한국 미니스톱과의 통합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 이후 인수를 위한 후속절차가 마무리됐다. /사진=뉴시스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한국 미니스톱과의 통합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오프라인 유통의 핵심채널로 급부상하고 있는 국내 편의점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한층 높이게 됐다.

세븐일레븐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 이후 인수를 위한 후속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코리아세븐과 미니스톱의 통합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국내 편의점 점포 수는 5만여개에 육박한다. 점포 수가 많은 국내 프랜차이즈 편의점은 ▲CU(1만5800여개) ▲GS25(1만5500여개) ▲세븐일레븐(1만1100여개) ▲이마트24(5900여개) ▲미니스톱 (2600여개) 순이다. 이번 후속절차가 마무리 되면 3강 체계는 더욱 굳혀질 전망이다. 

코리아세븐은 이번 인수를 통해 편의점 사업에 있어 전방위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신속한 조직통합 및 업무표준화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당장 이번 인수로 2600여개의 미니스톱 점포를 끌어안으면서 점포 수를 약 1만4000개 수준까지 확보하게 됐다.

코리아세븐은 영업∙점포개발 조직과 차별화 상품 통합작업에 우선적으로 중점을 두고 진행한다. 동시에 물류, 전산, 시설 등 각종 제반 시스템의 일원화, 표준화, 고도화를 통해 사업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를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미니스톱의 강점인 넓고 쾌적한 매장, 특화된 즉석식품의 핵심 경쟁력을 세븐일레븐의 차세대 플랫폼(푸드드림)과 융합해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푸드드림’(Food Dream)은 다양하고 차별화된 먹거리와 넓고 쾌적한 매장을 표방하는 미래형 편의점 모델로서 현재 가맹점의 수익 증대와 브랜드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통합 이후 전국적으로 더욱 촘촘해진 점포망과 물류센터의 효율적인 활용을 통해 퀵커머스 강화 및 비용절감을 이뤄내는 동시에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와 공동소싱, 통합 마케팅, 콜라보 상품 개발, 차별화 서비스 도입 등 그룹 내 핵심역량과 연계해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코리아세븐은 과거 진행된 두 차례의 성공적인 M&A 경험을 살려 조직 안정화를 위한 ‘One Team, One Dream’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한다. 코리아세븐과 미니스톱 구성원간의 융합과 교감, 미니스톱 직원들의 빠른 적응을 돕기 위해 ▲기업문화 통합 프로그램 ▲소통 활성화 제도 ▲통합교육 및 간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진행해 업무 혼선을 최소화하고 조직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가맹점과의 상생도 실현한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새로운 사업환경에 직면하게 된 미니스톱 경영주 및 직원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고 가맹점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롯데 가족으로서의 사업 경쟁력에 대한 이해와 소속감 고취, 브랜드 만족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최경호 코리아세븐 대표이사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세븐일레븐이 고객에게 사랑받는 대표 편의점 브랜드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디딤돌이 마련됐다”며 “차별화 상품, 운영 시스템, 인프라 설비, 혁신 플랫폼, 가맹점 상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레벨업 방안을 검토하고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두 회사가 가진 핵심역량이 융합되면 브랜드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