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이국적인 골목,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맛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래마을의 미식 공간을 소개한다. 사진은 다이닝고의 메뉴./사진제공=다이닝고
서울 서초구 반포 4동과 방배 본동에 걸친 주거 상권을 지닌 서래마을은 낮은 층수의 프라이빗한 빌라, 주택들이 언덕을 따라 자리한 조용하고 이국적인 풍경을 자랑한다. 고층 아파트촌이 즐비한 인근 주거지역과 대조를 이룬다.

서래마을에는 프랑스인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지역 특성상 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수준급의 베이커리와 양식당들이 포진해 있다. 전통 부촌으로서 구매력 있는 지역 주민들과 내공 있는 맛객들이 꾸준히 찾아 롱런하는 공간들이 많은 대표적인 미식의 골목으로 통하기도 한다.

◆다이닝고

다이닝고 내부 모습./사진제공=다이닝고
서래마을에서 오랜 기간 일식 스시와 사시미를 선보이며 두터운 단골 층을 확보한 ‘스시고’에서 지난 1월 컨템퍼러리 일식 다이닝이자 펍인 ‘다이닝고’를 새롭게 오픈했다.

김현수 셰프는 그동안 갓포레이, 갓포이든, 한우 오마카세 WX, 짚불구이로 이름난 로만테이 등 식재료의 맛을 극한으로 끌어올리는 섬세한 불 맛을 선보였다. 주 종목으로 일식을 다루긴 하지만 양식, 베이커리 분야를 막론하고 요리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손끝에 꾸준히 투영해온 결과 탄생한 참신한 조합의 요리들은 어느새 대체 불가한 그만의 스타일이 됐다.

다이닝고는 계절의 미학을 담은 식재료와 섬세한 테크닉의 조화로 극한의 미식을 추구하는 오마카세 코스를 선보인다. 디너 이후로는 술과의 어울림에 집중한 코스를 운영하며 밤의 깊이에 따라 다르게 서비스를 전개할 예정이다. 메뉴는 시즌에 따라 계절 식재료를 반영해 변경된다. ‘구이의 미학’을 느낄 수 있는 육류 메뉴에도 많은 무게를 뒀으며 일식을 베이스로 하지만 국적과 장르를 가리지 않은 조리법과 식재료를 활용한다.

현재 디너에 서비스되는 오마카세 메뉴들을 살펴보면 코스 하나하나 셰프의 고민과 정성이 가득하다. 누룩에 절여 구운 가리비 관자, 시금치를 곁들여 낸 ‘오히타시’로 식사의 포문을 연다. 이어지는 메뉴들도 식재료의 새로운 조합과 다양한 조리 테크닉이 결합됐다.

다이닝고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사진제공=다이닝고
참깨도후와 두유의 유막을 일일이 걷어 만든 수제 유바, 찐 전복을 곁들인 ‘전복 유바 두부’, 타르트에 감자 퓌레를 채워 수제 훈연한 굴을 올려내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만들어낸 ‘훈제 굴 타르트’는 스모키한 굴의 풍미가 고소한 타르트와 퓌레와 조화를 이루며 전체 메뉴 중에서도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피스다.

국물 요리에서 셰프는 특히 맛의 구심점이 되는 가쓰오 육수에 남다른 공을 쏟는다. 훈연 향을 중시하는 일본의 육수와 보다 직관적인 맛을 선호하는 한국의 육수 스타일에서 적정한 지점을 찾아내기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단다.

때에 따라 만드는 양과 베이스가 되는 식재료의 컨디션이 다르기 때문에 정량화하기도 어렵고 그만큼 오감에 익숙해지도록 반복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것이 김 셰프의 설명. 그렇게 완성한 베이스에 가리비 신죠와 향긋한 산나물, 유자를 곁들여 낸 국물을 들이켜면 따뜻한 감칠맛이 오감을 파고든다.

이어지는 ‘계절 모둠 사시미’는 가장 맛이 오른 5종의 제철 생선을 낸다. 또 하나의 별미인 ‘연근 만주’는 보통 일식에서 튀김 요리로 사용되는 연근을 만주 형태로 쪄 표고버섯과 아나고를 곁들여 부드러운 형태로 제공하는 요리다. 그 뒤로도 ‘금태 구이’와 ‘무늬 오징어 먹물 크림 고로케’, 고수를 곁들인 상큼한 ‘학사이무시’와 한우와 랍스터를 한 접시에 모두 즐길 수 있는 메인 디시, 안심 ‘규카츠’에 닭 육수 ‘시오라멘’, 끝으로 직접 구운 머랭 쿠키에 딸기 셔벗을 곁들인 디저트까지 완벽한 마무리를 선사한다.

◆스시고

스시고의 오마카세 코스 중 일부./사진제공=스시고
10여년 동안 서래마을에서 자리를 지켜온 스시야. 런치와 디너 모두 오마카세 코스로 진행된다. 아늑한 분위기에서 오롯이 스시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으며 여러 가지 초밥과 제철 생선회, 튀김 등 다양한 일식 요리들을 함께 경험할 수 있다. 꾸준히 찾는 단골 고객들이 많다.

◆어여쁜한우

어여쁜한우에서는 한우와 백합, 버섯 등 삼합으로 즐길 수 있다./사진=다이어리알
창밖으로 아늑한 정원과 소나무를 바라보며 최상급 한우를 즐길 수 있는 공간. 기본이 되는 안심과 등심의 퀄리티가 워낙 높지만 한우와 백합, 버섯을 삼합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이곳의 메리트. 함께 제공되는 감자 구이와 식사 메뉴인 깍두기 볶음밥, 후식으로 나오는 유자 팥빙수까지 어느 하나 허투루 나오는 것이 없다.

◆다이닝바이안스

다이닝바이안스의 메뉴./사진=다이어리알
제철 식재료와 상식을 타파하는 레시피로 굳건한 마니아층을 형성해온 김이안 셰프의 다이닝바. 술과 요리가 있는 공간인 만큼 양식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조리법과 식재료를 활용한 마리아주를 선보인다. 향긋한 올리브오일에 새우와 가재를 넣어 매콤하게 끓여 낸 ‘이안스감바스’와 시그니처로 꼽히는 짭조름하게 튀겨낸 구운 ‘등갈비 튀김’ 등이 인기.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