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납품업체에 판촉비 떠넘긴 홈플러스, 시정명령·과징금 철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가 자사의 기업형 슈퍼마켓(SSM)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를 통해 오뚜기 등 납품업체에 판촉비를 떠넘기다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사진은 홈플러스 강서 본사. /사진제공=홈플러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납품업체에 약 17억원의 판매촉진비용을 떠넘긴 홈플러스에 과징금 24억1600만원 부과했다. 

9일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법(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홈플러스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4억16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대형마트와 SSM(익스프레스), 편의점(365플러스) 사업을 영위 중인데 이번 사건은 SSM 부문에서 일어났다. 

공정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별도의 계약 없이 오뚜기 등 납품업체 45곳에 약 17조원의 판촉비를 부당하게 떠넘겼다. 가격 할인 행사를 연중 시행하면서 든 비용을 전가했다. 

예를 들어 소비자 판매가격이 2000원인 제품을 1500원으로 할인 판매하면 판촉비 500원이 발생하는데 납품단가를 1000원에서 700원으로 낮춰 판촉비의 300원을 납품업체에 떠넘기는 식이다.

공정위는 "이는 모두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며 "유통 업계에서 은밀하게 행해지던 납품 단가 인하를 통한 판촉비 떠넘기기 등을 적발해 제재했다. 앞으로도 복합 쇼핑몰·아웃렛 분야에도 판촉비 전가 등 행위가 있는지 꼼꼼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공정위 심의결과를 존중하며 고객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향후 동일한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