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신동빈, 사장단에 "혁신의 롯데 만들어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새로운 롯데’를 위해 혁신을 예고했다. 인재 육성, 신규 고객을 위한 투자, 새로운 방식을 강조했다.

롯데는 20일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에서 2022년 상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옛 사장단 회의)을 진행했다. ‘새로운 롯데, 혁신’을 주제로 열린 이번 VCM에서는 기업가치 상승을 위한 전략과 과제가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올해 산업군별 전망과 그룹의 혁신 실행 방향을 제시했다. 디자인경영센터는 운영원칙으로 ‘디자인이 주도하는 혁신’을 발표하고 디자인 조직 역량 강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그룹 경영계획, 사업전략 방향과 미래 성장을 위한 HR(인적자원관리) 전략도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포트폴리오 고도화 방안, 신성장동력 발굴 및 육성 방향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졌다. 변화 주도 기업문화 구축, 미래 주도형 인력구조, 미래가치 평가체계 보완 등 HR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신 회장은 “역량 있는 회사,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회사를 만드는 데에는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핵심”이라며 “인재 육성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는 것,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투자, 사회적으로 선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그동안 생각해왔던 성과의 개념도 바꾸겠다”며 “과거처럼 매출과 이익이 전년 대비 개선됐다고 해서 만족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에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며 “항상 새로운 고객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생각해 달라”고 주문했다.

혁신을 위한 리더십도 강조했다. 리더가 갖춰야 할 세 가지 힘으로 ▲어렵더라도 미래를 이해하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낼 수 있는 통찰력 ▲아무도 가본 적 없는 길이더라도 과감하게 발을 디딜 수 있는 결단력 ▲목표 지점까지 모든 직원을 이끌고 전력을 다하는 강력한 추진력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신 회장은 “지난해 만든 그룹 슬로건 ‘오늘을 새롭게, 내일을 이롭게’에는 새로운 롯데를 만들어 미래를 준비하자는 뜻이 담겨있다”며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혁신의 롯데를 만들어 달라”고 사장단에 당부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