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막막한 폐업, 중기부가 도와드립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벤처기업부가 '원스톱 폐업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의 한 공실 상가. /사진=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통합(원스톱) 폐업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이 폐업에 이를 경우 신속하고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원스톱 폐업지원' 사업 규모를 지난해 227억원에서 올해 420억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통합(원스톱) 폐업지원'은 폐업을 계획하는 소상공인에 사업정리 컨설팅부터 법률자문, 채무조정, 점포철거까지 폐업에 필요한 정보와 비용, 각종 애로사항 등을 한꺼번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등을 감안해 지원규모를 42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기존에 ▲사업정리 컨설팅(전문가를 통해 폐업 과정에 필요한 자문제공) ▲법률자문(세무 등 법적 분쟁 또는 문제 발생 시 법률적 자문 제공) ▲채무조정(채무상담 및 솔루션 제공 등) ▲점포철거(사업장의 철거 및 원상복구 비용 지원)에 대해 각각 개별적으로 신청하고 지원 받던 방식에서 일괄지원 체계로 개편해 소상공인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점포철거 비용의 경우 지원 한도를 기존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업종이나 철거·원상복구 형태 등에 따라 달라지는 실비용을 폭넓게 지원하기 위해서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소상공인 사업 정리 규모는 총 2만7141건이었다. 분야별로는 ▲점포철거 1만4234건 ▲사업정리컨설팅 1만353건 ▲법률자문 2429건 ▲채무조정 125건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