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추가인력 투입하지만… '파업 장기화' 설 택배 어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택배노조의 총파업이 계속되면서 설 명절 '택배 대란'을 막기 위해 국토부는 추가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사진은 서울시내의 한 대한통운 사업소에서 택배 분류가 진행되는 모습./사진=뉴스1
설 명절을 앞둔 상황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무기한 파업 사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2주가 넘게 파업이 이어지고 있지만 노사의 의견 절충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된 택배노조의 총파업이 지속되고 있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약 2만명 중 17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업의 주 명분은 사회적 합의에 따른 택배비 인상분을 택배 기사들에게 제대로 분배하지 않고 회사가 영업이익으로 챙기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CJ대한통운은 이미 택배비 인상분의 절반가량이 택배 기사들에게 수수료로 배분되고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지난 13일 택배노조는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CJ대한통운과 정부 여당에 책임을 촉구한다”며 “설이 다가오는 지금까지도 노사 간 문제라고 수수방관하는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설 명절을 맞아 급증하는 배송물량에 대처하기 위해 현장에 1만명 상당의 추가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업계 1위이자 50%에 가까운 시장 점유율을 차지한 CJ대한통운의 택배노조 파업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7일부터 2월 12일까지 특별관리기간으로 지정하고 추가인력 투입 및 현장 감독에 나선다. 약 3000명의 분류전담 인력과 허브터미널 보조인력 1474명, 서브터미널 상·하차 인력 1088명, 간선차량 1903명, 동승인력 1137명, 배송기사 1320명 등이 현장에 투입된다.

해당 기간 현장 감독도 들어간다. 택배기사의 기본작업범위에서 분류작업이 배제되는지 감독하고 작업시간이 주 최대 60시간이 넘지 않도록 관리한다. 합의 주요 내용이 표준계약서에 반영됐는지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연휴 기간 택배 종사자의 쉴 권리도 보장하기로 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