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전통시장 vs 대형마트, 설 차례상 준비 저렴한 곳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이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은 지난해와 비슷하며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약 10만원 저렴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11일 전국 19개 지역의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26만4442원, 대형유통업체 36만3511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각각 0.4%, 0.2%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지난해 풍년으로 생산량이 증가한 쌀과 산지 재고량이 풍부한 사과·배 등은 가격이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늦장마로 수확기 피해를 입은 대추·도라지 등의 임산물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 내 수요가 증가한 소고기는 가격이 상승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큰 풍년을 맞아 생산량이 증가한 쌀과 산지 재고량이 풍부한 사과·배 등의 과일은 가격이 하락했으나 지난해 늦장마로 수확기 피해를 입은 대추·도라지 등의 임산물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 내 수요가 증가한 소고기는 가격이 상승했다.

업태별로는 전체 28개 조사품목 중 19개 품목이 전통시장에서 더욱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쌀·사과·배 등 일부 품목은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보다 비싼 것으로 확인됐다.

김권형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수급관리처장은 "합리적인 소비를 돕기 위해 19일과 26일 두 차례 더 설 성수품 구입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알뜰 소비정보를 제공해 합리적인 성수품 구매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