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타벅스 가격 인상 소식에 ‘기프티콘 사재기’ 조짐,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벅스커피의 일부 음료 가격이 비싸진다./사진=뉴스1
커피 프랜차이즈 1위 스타벅스가 오는 13일부터 가격을 올린다. 이미 구매한 기프티콘은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미리 사두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스타벅스코리아에 따르면 카페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 등을 포함한 46종 음료에 대한 가격 조정을 단행한다. 100원에서 400원가량 가격이 오른다. 2014년 7월 이후 7년 만의 가격 인상이다.

이에 따라 카페 아메리카노·카페 라떼·카푸치노 등의 음료 23종은 400원이 오른다. 카라멜 마키아또·스타벅스 돌체 라떼·더블 샷 등의 음료 15종은 300원이 비싸진다. 프라푸치노 일부 등 7종의 음료는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이 각각 인상된다.

13일 이전 구매한 기프티콘의 경우 기존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음료를 변경해서 구매하고자 할 때는 인상된 가격의 가치로 적용된다. 예를 들어 4100원짜리 아메리카노 기프티콘을 13일 이후 사용할 때는 4500원짜리 기프티콘으로 인정된다. 해당 기프티콘으로 5000원짜리 음료를 구매하고자 하면 차액 500원만 결제하면 된다. 스타벅스를 자주 이용한다면 가격 인상 전 기프티콘을 구매해두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기프티콘을 미리 대량으로 구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사재기’ 대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연말까지 스타벅스를 이용하는 데 드는 비용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스타벅스는 연내 서울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을 없애고 리유저블(다회용) 컵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보증금 1000원이 추가된다. 음료를 다 마시고 씻어서 반납 시 1000원을 돌려준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