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안양시, 소상공업 34개소 200만원씩 지원…"간판 새 디자인 눈에 띄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친정집 간판 개선 후. / 사진제공=안양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점포들이 간판을 바꿔달며 재기를 노리고 있다. 안양시는 지난 3일 그간 추진해왔던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 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소상공인들이 관내 옥외광고물 사업자에게 노후간판을 교체하거나 새로 설치할 경우 업소 당 최대 2백만원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어려움에 처한 옥외광고사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활력을 도모하고 미관도 향상 시키겠다는 목표다. 

이번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원 사업을 통해 총 34개 업소가 각 최대 2백만원을 지원받아 지난 11월까지 간판 교체 및 설치를 마쳤다. 시는 지난 8~9월 신청을 받아 간판의 훼손상태와 노후도, 종류, 영업기간 등을 고려해 34개소를 선정했다.

현재 이들 업소들은 기존의 낡고 오래된 간판을 시대감각에 맞는 디자인 간판으로 바꿔 단 것을 계기로 재기를 공략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어느 때 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는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고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