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마트도 변화 시동… 2차 희망퇴직 후 '젊은 피 수혈'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마트가 두 번째 희망퇴직을 마무리한다. 사진은 롯데마트 전경./사진=뉴시스
최근 파격적인 인사로 '뉴 롯데'를 예고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의지가 퍼져가고 있다. 롯데마트가 올해 두 번째 희망퇴직을 실시하며 130여 명이 떠날 예정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지난달 28일부터 11월8일까지 2차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대상은 8년 차 이상 직원 1200여 명이었으며 희망자는 130여 명으로 확인됐다.

롯데마트는 앞서 지난 2월 10년 차 이상 정직원을 대상으로 창사 23년 만에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 바 있다. 당시 70여 명이 희망퇴직으로 퇴사했다. 2차 희망퇴직을 진행하면서 올해 200여 명이 희망퇴직을 통해 회사를 떠나게 됐다.

이번 희망 퇴직자에게는 퇴직 위로금으로 기본급의 최대 30개월치가 지원된다. 근속 연수가 20년 이상이면서 점장, 팀장 보직을 유지한 경우가 해당된다. 보직이 없는 경우 최대 27개월치다. 재취업 지원금도 2000만원이 지급된다.

최근 롯데그룹은 젊은 인재와 외부 인사 발탁 등 새로운 조직을 꾸리기 위한 변화를 시작했다. '롯데맨' 강희태 롯데쇼핑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그 자리를 '비(非) 롯데맨'이 채운 것이 대표적이다. 마트 사업 역시 이 흐름에 따른 조직 변화 시도로 보인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내년 초 100여 명의 신입사원 채용이 예정돼 있다"며 "트렌드에 빠르게 적응할 인재에 대한 수요는 계속 있었으며 인력 구성 효율화를 위해 다양한 파트에서 필요한 사람을 뽑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