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목재제품 유통과정 개선된다… 어기구 의원, 목재이용법 개정안 대표발의

어기구 의원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불편함 해소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목재산업 관련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목재 품질검사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내용의 '목재이용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됐다. /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더불어민주당·충남 당진시)의원은 적합한 요건을 갖춘 목재산업 관련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목재 품질검사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내용의 '목재이용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 했다고 25일 밝혔다.

현행 법령에 따르면 목재 제품 생산자 및 수입 업자는 산림청장이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 기준을 표시하도록 고시한 15개 제품에 대해 한국임업진흥원 등 국내외 기관에서 해당 목재제품이 품질 기준에 적합한지 확인한 후에 판매·유통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동안 목재제품 생산자의 경우 산림청장의 지정을 받으면 해당 공장에서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검사를 자체적으로 시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목재제품 수입 업자는 지정된 기관에서 품질검사를 받고 그에 따른 수수료를 납부해야 하는 등 생산자에 비해 절차와 비용 부담 측면에서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개정안은 목재제품 수입업자에 대해서도 적합한 요건을 갖춰 산림청장으로부터 지정을 받은 때에는 자체적으로 목재규격 및 품질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어기구 의원은 "목재제품 품질확인의 자율성을 확대·보장해 목재제품의 원활한 유통과 목재관련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불편함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더불어민주당·충남 당진시)의원. / 사진제공=어기구의원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