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케이지할리스에프앤비, 이종현 신임 대표이사 취임

KG그룹 가족사인 KFC '닭껍질튀김' 개발 성공적으로 이끌며 마케팅 역량 입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케이지할리스에프앤비 이종현 신임 대표이사/사진제공=할리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할리스를 운영하는 케이지할리스에프앤비 수장으로 이종현 신임 대표이사가 취임했다. 

할리스는 이종현 대표가 시장에 대한 전략적인 안목과 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할리스의 대내외적 성장을 이끌 최적임자라고 판단하고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종현 대표는 KG그룹에서 다년간 브랜드 전략과 다양한 M&A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성공적인 기업 인수합병을 이끌었다. 지난 2020년 케이지할리스에프앤비에서 최고 재무책임자를 역임한 후 새롭게 신임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특히 KG그룹 가족사이자 동종 외식업계인 KFC에서는 CFO(재무 책임자)와 CMO(마케팅 책임자)를 동시에 역임하며 KG그룹 인수 후 KFC 기업가치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 지난 2019년 KFC가 한정 출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닭껍질튀김' 개발의 선봉장 역할을 맡아 마케팅 역량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종현 대표는 "단기간의 정성적 확장보다는 내실 있게 성장하는 브랜드 전략을 가져가고자 한다"라며 "매장 수가 가장 많은 브랜드가 아니라 '폐점률 낮은 브랜드'가 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디저트, 델리 메뉴를 강화하고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한 차별화된 굿즈 개발에 주력하며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할리스를 경험하는 기회를 높이고 있다"라며 "할리스가 쌓아온 가치와 고객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중장기적 비전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의 성공적인 도약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취임 소감을 덧붙였다. 

또 2024년 말까지 수평·수직적으로 사업 영역을 키워 케이지할리스에프앤비의 IPO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할리스는 1998년 국내에 최초로 문을 연 에스프레소 커피전문점이다. 올해 23주년을 맞은 할리스커피는 최근 KG그룹에 인수되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앱 리뉴얼을 통해 IT서비스를 강화하고 비대면 시대를 맞아 딜리버리 기능도 추가하는 등 시장에 대응한 변화를 지속하고 있다. 
손민정 smins2@mt.co.kr  |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