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광주광역시, 31일부터 유흥시설·노래연습장 집합금지 행정명령

8월8일까지 9일간 영업금지…실내체육시설은 오후10시부터 다음날 오전5시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9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 회의 결과로, 7월31일부터 8월8일까지 유흥시설과 노래(코인)연습장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한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유흥시설과 노래(코인)연습장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9일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를 개최하고 브리핑을 통해 "31일 0시부터 8월8일 밤 12시까지 유흥시설 6종과 노래(코인)연습장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광주에서는 지난 28일 확진자가 39명 발생한 데 이어 이날 오후 2시 현재 1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지난 1월 28일 TCS국제학교 집단감염으로 확진자 54명이 발생한 이후 6개월만에 최다 발생이다.

주간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1주일간 지역감염 확진자 수가 1일 평균 14.1명이었으나, 25일 이후 확진자가 17명→22명→25명→39명으로 급증하면서 1일 평균 25.7명 수준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코로나19가 가족과 지인 등을 통해 매우 산발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20~30대 청년들이라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오는 31일 0시부터 8월 8일 오후 12시까지 유흥·단란·감성주점, 콜라텍(무도장 포함),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과 노래(코인)연습장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한다.

젊은층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실내체육시설은 31일부터 8월 8일까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영업을 금지한다. 20~30대층이 주로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현장점검을 한층 더 강화한다.

호프집을 포함한 식당·카페 등의 경우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방역수칙 위반 시에는 감염병 관리 법률에 따라 경고 없이 10일간 영업정지하고, 해당 시설에서 방역수칙 위반으로 확진자가 발생할 시에는 3주간 영업정지와 함께 영업자와 시설 이용자를 고발조치할 방침이다.

이용섭 시장은 "방역수칙이 강화될수록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배가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나,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감염 속도가 매우 빨라지고 있어 공동체 안전을 지켜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이 고통을 굵고 짧게 끝내기 위해 자영업자들과 시민들의 깊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