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귀포·울산북부 등 4개 센터 신규 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산하 공공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소상공인 현장 지원 강화와 신속한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오늘 개소한 서귀포센터를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제주 서귀포센터, 울산북부센터, 용인센터, 안성센터를 각각 개설한다고 밝혔다.

금번 센터 신설로 소상공인 지원 관할구역이 조정되어 서귀포와 울산 지역 소상공인의 접근성 향상은 물론 공단 지원센터의 업무 효율성도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소상공인 현장 지원 강화와 신속한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올해 안으로 제주 서귀포센터, 울산북부센터, 용인센터, 안성센터를 각각 개설한다고 밝혔다. (소진공 제공)

우선, 서귀포센터는 제주 서귀포시 내의 모든 지역을 관할한다. 그간 서귀포 지역 민원인은 지원 업무, 민원 상담 등을 위해서 제주센터를 방문해야 했으나 이번 센터 신설로 이용 편의가 개선되었다. 앞으로 제주시 소재 민원인은 제주센터를, 서귀포시소재 민원인은 서귀포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울산은 광역시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울산센터 한 곳에서 시 전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담당했다. 이번 북부센터 개설로 울산 중구, 북구, 동구는 북부센터에서, 남구와 울주군은 남부센터(기존 울산센터)에서 담당하게 되어 지역 소상공인의 밀착지원이 용이해질 전망이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지원 정책도 확대되고 있는 만큼, 이번 신규센터 개소로 소상공인의 현장 밀착 지원과 피해 회복 지원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소상공인 정책자금과 현재 준비 중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등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공단 전 직원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이 16일(금), 오후 2시에 열린 울산북부센터 개소식에 참석했다. (소진공 제공)


한편, 신규센터 개소로 올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운영하는 소상공인지원센터는 기존 전국 66개에서 70개로 확대 운영될 전망이다.

각 센터는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정책자금 등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 지원을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이후 지역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재기를 위한 상담 및 교육, 스마트 기술 도입, 온라인 판로 개척, 협업지원으로 경쟁력 있는 소상공인 육성에 앞장선다. 또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바우처 지원과 온라인 진출도 지원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