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취향에 따른 ‘저칼로리 음식+여름 맥주’ 꿀조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명한 하늘과 싱그러운 날씨인 초여름이 찾아왔다. 길어진 일몰 시간과 선선한 바람이 부는 초여름밤, 저녁 식사의 메뉴가 고민이라면 저칼로리인 야식을 즐겨보자. 균형 잡힌 한끼와 키토제닉, 그리고 샐러드 도시락 등 자신의 기호에 맞게 메뉴를 선택하고 여기에 시원한 맥주 한 캔을 더한다면 여기가 극락이 아닐까.

빵, 햄, 치즈, 채소 등으로 구성된 샌드위치는 균형 잡힌 한끼 식사로 손색없다.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성분이 골고루 포함된 샌드위치는 조리방법도 쉬운 편이며 저칼로리 메뉴로 제격이다. 고메 샌드위치에 어울리는 맥주로는 100% 몰트를 사용하여 여운을 남기는 깊은 몰트향과 묵직한 거품이 특징인 파타고니아의 ‘보헤미안 필스너’를 추천한다.
각사 제공

힘이 불끈불끈 솟아나도록 고기 섭취가 구미를 당긴다면 저탄고지 식단을 제안한다.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 섭취를 늘리는 식단인 키토제닉 메뉴와 파인애플과 복숭아 등의 트로피컬한 과일 향이 일품인 구스아일랜드의 ‘덕덕구스’를 추천한다. 구스아일랜드의 ‘덕덕구스’는 강렬한 홉 향은 그대로, 알코올 도수는 5% 이하로 낮춰 입문자들이 마시기 좋은 IPA 맥주이다.

비건 열풍과 더불어 밥 대신 샐러드 도시락이 보편화가 된 요즘, 아삭하고 시원한 채소가 가득한 샐러드는 맥주와 환상의 짝꿍이다. 칼로리도 낮고 건강에도 좋은 샐러드에는 국산 꿀을 첨가해 은은한 첫 맛과 풍부한 시트러스 아로마가 매력적인 핸드앤몰트의 ‘상상 페일에일’을 추천한다. 

맥주와 채소 다소 생소한 조합이지만 음식의 궁합은 좋다. 맥주 속 알코올 성분이 수분을 배출시키는데 수분이 풍부하고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는 채소를 함께 섭취하면 알코올의 분해를 돕는 효과가 있다.

홍콩 미쉐린 원스타 딤섬 맛집 팀호완은 여름철 시원한 맥주와 함께 먹기 좋은 메뉴들이 풍성하다. 팀호완의 대표 메뉴는 ‘차슈바오 번(Baked Bun with BBQ Pork)’으로 달콤하고 바삭한 번과 간장베이스에 직접 로스팅한 차슈가 어우러져 깔끔한 라거맥주와 곁들이기 좋다. 

쫀득한 식감의 딤섬들은 향이 좋은 에일맥주와도 먹기 좋은 메뉴다. 팀호완의 딤섬은 새우의 탱글한 식감이 돋보이는 스테디 셀러 메뉴 ‘하가우’와 절인 시금치와 새우를 수정피로 싼 딤섬 ‘부채교’, 매콤한 특제 칠리소스를 곁들인 완탕에 볶은 야채와 면을 함께 먹는 ‘사천식 완탕 비빔면’ 등이 있다. 

또한 맥주와 최고의 궁합을 자랑하는 ‘오징어 튀김’과 ‘춘권’은 팀호완 매니아 소비자들에게 입소문을 타며 꾸준히 판매되고 있는 메뉴다. 팀호완은 전 매장에서 호가든, 스텔라, 버드와이저 맥주를 함께 판매하고 있으며, 특유의 향이 가미된 각기 다른 다양한 메뉴들을 여럿이 나눠 먹을 수 있어 여름철 맥주 페어링 푸드로 추천했다.

각사 제공

제너시스 비비큐가 MZ세대와 홈술족들을 위해 매콤, 새콤, 단짠의 색다른 양념 ‘황올한 깐풍치킨’과 ‘황올한 깐풍순살’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황올한 깐풍치킨’은 육즙이 가득한 신선한 원육에 감자와 고구마전분의 튀김옷을 입혀 BBQ 올리브오일에 바삭하게 튀겨낸 후 매콤, 새콤, 달콤, 짭조름한 특제깐풍소스에 버무려 감칠맛을 낸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올리브 오일로 후라잉한 대파의 은은한 단맛과 고추의 불맛까지 더해지며, 치킨에서 경험하지 못한 고메풍의 고급스러움을 선사한다. 이처럼 매콤·새콤·단짠의 다양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황올한 깐풍치킨’은 색다른 양념치킨에 대한 니즈가 높았던 MZ세대에게 색감과 향, 맛 등을 충분히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매콤, 새콤, 단짠의 맛이 크래프티비어(수제맥주)와 함께하면 잘 어울려 대학생, 직장인 등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가 즐길 수 있어 치맥의 절대강자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