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정위,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고발… “계열사와 친족 고의 누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을 허위 자료 제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4일 밝혔다./사진제공=뉴스1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을 허위 자료 제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박 회장은 대기업 집단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고의로 계열사 6곳과 친족 7명을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박 회장은 지난 2017~2018년 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5개사와 친족 7명, 2017~2020년 주주·임원이 계열사 직원들로 구성된 ‘평암농산법인’을 누락한 행위를 적발한 사실이 드러났다.

성경제 공정위 기업집단정책과장은 “‘고의’를 적시한 건 이미 이 내용을 보고받은 증빙자료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농산물재배업체 평암농산법인은 하이트진로에서 2014년 6월 계열누락 사실을 확인하고 적발시 처벌 정도를 검토했고, 하이트진로홀딩스도 해당 자료를 확인했다. 박 회장은 작년 공정위 현장조사 때 누락사실이 드러난 뒤에야 편입신고 자료를 제출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을 허위 자료 제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평암농산법인은 농지를 진로소주에 양도한 바 있고, 해당 토지는 2016년 11월 산업시설용지 등으로 전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대기업집단은 농산법인 형태로만 농지를 가질 수 있고 이 경우에도 직접 자경해야 하는데, 해당 토지는 임차를 주고 소액이지만 임대료를 받아 농지법 위반 소지도 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진로소주는 하이트진로홀딩스의 100% 자회사이고, 박 회장은 하이트진로홀딩스 지분 28.95%를 갖고 있다. 성 과장은 “농지가 산업단지로 전용되며 지가가 상승해 결과적으로는 동일인측에 이득 29%정도가 귀속되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박 회장은 대우화학 등 3개사와 관련한 친족 7명을 지정자료 제출 때 누락했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친족 누락으로 친족이 보유한 미편입 계열사는 외부감시의 사각지대에서 내부거래를 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경제력집중 억제시책의 근간을 훼손하는 계열회사 및 친족 누락 행위를 엄중히 제재함으로써 기업집단의 경각심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정위는 대기업집단의 위장계열사를 철저히 조사하고, 적발되면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