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7월부터 수도권 식당·카페·노래방 등 자정까지 영업 허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부터는 수도권 식당과 카페, 노래연습장, 유흥시설은 자정까지 그 외 시설은 시간제한 없이 영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서울 종각 젊음의거리 일대. /사진=뉴스1
오는 7월부터 수도권 식당과 카페, 노래연습장, 유흥시설은 자정까지, 그 외 시설은 시간제한 없이 영업이 가능할 전망이다.

지난 10일 보건복지부는 다음달 시행을 앞두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과 관련해 “새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유흥시설 등은 24시까지 운영을 제한하고 그 외 시설은 운영시간 제한이 없다"고 발표했다.

현재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국민적 피로도가 높아짐에 따라 자율과 책임을 토대로 한 거리두기 개편안을 협의하고 있다.

앞서 발표된 개편안 초안은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5단계에서 4단계로 간소화했다. 2단계부터 사적 모임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며 다중이용시설 영업금지를 최소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르면 다음 주 개편안이 공개될 전망이다.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고 있는 수도권은 개편안에서도 2단계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현행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수도권 내 식당 등 다중영업시설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영업이 금지된다. 하지만 새 체계에서는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해져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들의 영업난이 완화될 전망이다.

이날 복지부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사적모임 인원 기준이 5명에서 9명으로 바뀔 가능성을 시사해 8명까지 모이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조희연 gmldus1203@mt.co.kr  |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