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보복운전'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 1심 집행유예… 취재진 질문에 '침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 /사진=뉴스1
보복운전 혐의로 기소된 구본성 아워홈 대표이사 부회장이 재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주진암 부장판사는 3일 특수재물손괴와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구 부회장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구 부회장은 선고 직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빠른 걸음으로 법원 밖으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구 부회장은 지난해 9월5일 서울 강남구의 편도 3차로 도로를 운전하던 중 A씨의 차를 앞지른 후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아 A씨의 차량을 파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구 부회장은 A씨가 자신의 승용차 앞으로 끼어들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직후 구 부회장은 도주했다. A씨는 자신의 차량을 충격하고 도주하는 구 부회장을 추격하다가 강남구에 위치한 한 건물의 지하주차장 입구에 멈춰섰다. A씨는 하차해서 구 부회장의 승용차를 마주보고 "경찰에 신고했으니 도망가지 마라. 기다려라"고 했다.

그러자 구 부회장은 승용차로 A씨의 배와 허리 부위를 치고, A씨가 손으로 승용차 앞부분을 막는데도 계속해서 승용차를 앞으로 진행시켰다. 구 부회장은 이처럼 A씨의 신체를 연달아 밀어붙여 약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가한 혐의(특수상해)도 받는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