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베트남 현지서 스타트업 지원…'서울창업허브 호치민' 개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베트남 현지에 서울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거점인 '서울창업허브 호치민'(1758㎡)이 개관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창업허브 호치민'은 서울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해외 현지에 접목시킨 첫 번째 창업지원정책 수출사례이자, 서울의 스타트업 글로벌 거점 1호다.

이를 통해 베트남 현지에서 창업하고자 하는 서울 스타트업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게 된다.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사업화부터 현지 기업과의 기술교류?네트워킹, 투자 매칭, 해외법인 설립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서울창업허브 호치민'은 호치민의 대표 창업지원시설인 '국립스타트업센터'(NSSC)에 연면적 1758㎡ 규모로 들어섰다.

서울시는 베트남 주요 지방성 산하 시정부 과학기술처(DOST) 및 주요 대학교 이노베이션센터 등 25개 기관과 협력하고, 시 창업정책 노하우를 더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스타트업이 보유한 기술과 현지 수요를 매칭해주고 국내 스타트업과 현지 기업 간 기술교류를 위한 온·오프라인 로드쇼도 개최한다. 사업화를 위한 기술검증·실증과 해외법인 설립을 위한 제반사항도 돕는다.

베트남은 스타트업 창업과 거래규모 모두 역대 최대치를 달성하고 있다. 2019년 한해 동안 13만8100개 창업기업이 탄생했으며 스타트업 투자 점유율은 동남아시아 국가 중 2위다.

서울시가 지원을 본격화한 2019년 이후 지금까지 총 35개 스타트업이 베트남 진출에 성공했다. 이들 기업은 231억원의 매출과 26억원의 후속 투자유치를 달성했으며 230명의 신규고용을 창출했다.

텍스트를 영상으로 자동변환하는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운영 중인 웨인힐벤처스(대표 이수민)가 대표적이다. 현재 베트남 1위 기업인 빈(VIN) 그룹과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며, 현지 법인 설립도 준비하고 있다. 버닝브로스(대표 서성욱)는 올해 4월 베트남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베트남 최초·유일의 여성 패션 전문 커머스 쇼핑몰을 론칭했다.

서울시는 2019년 베트남 과기부와의 업무협약(MOU)을 시작으로 긴밀하게 협력해 이번 지원을 이끌어냈다.

서울시는 2019년부터 베트남 외에도 중국 청도시 등 해외정부, 싱가포르 액셀러레이터(롱해시) 등 해외 민간 투자기관 및 산업분야별 전문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서울 스타트업 기술 수요가 높은 아시아 지역 중심으로 글로벌 진출을 지원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창업허브 호치민'을 시작으로 해외 현지화, 글로벌 테스트베드 등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우수한 스타트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며 "서울시 스타트업 지원정책 노하우와 경험을 해외에 적극 공유해 글로벌 창업생태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