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보복소비 효과… 신세계인터내셔날, 1분기 영업익 78%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3419억원, 당기순이익은 236억6900만원으로 각각 5.7%, 405.9%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보복소비가 늘면서 고가의 해외패션·수입 화장품 등이 지속적으로 성장했고 국내패션 부문도 효율이 개선됐다.

해외패션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명품과 컨템포러리 브랜드에 대한 젊은층의 수요가 확대된 점이 주효했다. 국내패션부문은 브랜드 효율화와 온라인 강화로 사업 효율성이 개선되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코스메틱부문은 해외 브랜드에 대한 국내 수요 증가로 수입 화장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비디비치' '연작' 등 자체 브랜드의 국내외 온라인 판매 강화와 중국 소비 심리 회복으로 연말까지 전반적인 실적 상승이 예상된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자주사업부문도 온라인 매출 증가로 꾸준한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패션과 화장품에서 해외 브랜드에 대한 높은 수요가 지속되고 있고 자체 브랜드의 실적 확대에 힘입어 올해 고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