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해태제과 천안공장, 연이은 안전 사고… "치료·원인 규명에 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오전 8시 44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천흥리 해태제과 천안공장에서 근로자 4명이 2층 높이에서 떨어져 구급대원들이 구급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천안서북소방서 제공)

해태제과 천안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4명이 추락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월 화재가 발생한 뒤 두 달 만에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안전 불감증 논란이 제기된다.

11일 해태제과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4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천흥리 해태제과 천안 2공장에서 외부 청소업체 근로자 4명이 건물 내 2층 높이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근로자들은 건물 복구작업을 하던 중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19 구조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지난 3월 발생한 화재로 생산이 중단된 천안공장은 재가동을 위한 마무리 정비 작업의 하나로 천장 그을음 제거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천장 구조물 일부가 무너지며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외부업체 직원 분들의 빠른 회복을 위해 치료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찰의 현장 조사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안전한 작업환경을 갖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태제과 천안 2공장에서는 지난 3월23일 불이 나 전체 10개동 3만6392㎡ 가운데 1개동 1만1000㎡와 차량 10대, 공장 내 완제품 및 기계설비 등이 불에 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껌과 초콜릿 등을 보관하는 물류창고가 전소되면서 출고에 차질을 빚게 됐다.

해태제과는 전국에 천안·광주·청주·대구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천안공장은 껌과 초콜릿 생산을 맡고 있으며 나머지 공장에서 스낵과 비스킷을 나눠 생산한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