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교촌치킨, '치맥'으로 승부수 띄운다… 수제맥주 '문베어브루잉' 인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촌에프엔비는 4일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교촌에프엔비 수도권물류센터. /사진=교촌에프엔비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수제맥주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교촌에프엔비는 4일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가액은 약 120억원 수준. 자산 양수도에 관한 법적 절차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되며 하반기엔 수제맥주 제조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인덜지 수제맥주 사업부는 2018년 론칭한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의 운영사다. 강원도 고성군에 연간 450만ℓ의 맥주를 생산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양조장(브루어리)을 갖추고 있다. 현재까지 ▲금강산 골든에일 ▲한라산 위트 ▲백두산 IPA ▲설악산 스타우트 등 총 4종의 수제맥주를 선보였다.

교촌은 이번 인수로 수제맥주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별도의 추가 설비투자 없이도 이미 생산 경쟁력을 갖춘 양조장과 전국 1280여개의 교촌치킨 가맹점 인프라로 ‘치맥(치킨+맥주)’ 소비 문화를 빠르게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과 조원호 인덜지㈜ 대표가 4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교촌에프앤비㈜

최근 국내 수제맥주 시장이 고속성장하고 있는 상황도 긍정적 요소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수제맥주 시장은 1180억원으로 최근 3년만에 2.7배 성장했으며 2023년에는 3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수제맥주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이번 인수를 결정했다”며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윈-윈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