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LG생활건강 1분기 '또' 최대 실적… 코로나19에도 '화장품' 성장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생활건강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70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했다. 사진은 차석용 부회장.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또 다시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주춤했던 화장품 사업까지 성장세로 돌아서면서 생활용품과 음료 등 모든 사업 부문이 성장했다. 차석용 부회장이 만든 ‘삼각편대’ 사업 포트폴리오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LG생활건강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70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0%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출 2조367억원, 당기순이익은 2588억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7.4%, 10.5% 성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내외 시장에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됐지만 ▲뷰티 ▲HDB(에이치디비) ▲리프레시먼트 등 3개 사업 모두 매출과 이익이 성장하며 사상 최대 1분기 실적을 실현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61분기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64분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럭셔리 브랜드에 대한 높은 고객 선호도를 기반으로 해외 매출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으며 특히 뷰티 매출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성장세로 돌아섰다. 생활용품 부문인 HDB 매출은 지난해 급증했던 핸드새니타이저, 마스크 등 위생용품 수요가 현저히 줄어들었으나 프리미엄 브랜드의 비중 확대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음료 부문인 리프레시먼트 사업도 코카콜라 등 높은 인지도를 보유한 주요 브랜드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견고한 실적을 달성했다.

뷰티와 데일리 뷰티를 합산한 전체 화장품의 1분기 매출은 1조4908억원, 영업이익은 306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각각 10.1%, 14.1% 성장했다. 뷰티 사업의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8.6% 증가한 1조1585억원, 영업이익은 14.8% 증가한 2542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가 글로벌 화장품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지속됐음에도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의 꾸준한 매출 증가가 성장을 이끌었다. 특히 해외 시장에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들의 판매 호조와 디지털 채널의 성장이 지속되며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에이치디비 사업의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6% 성장한 5207억원, 영업이익은 1.4% 성장한 662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급증했던 위생용품의 수요가 줄어든 반면 ‘닥터그루트’, ‘히말라야 핑크솔트’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꾸준히 이어지는 소비자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매출이 지속 성장했다. 바이러스 접촉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피지 바이럭스 세탁세제’와 ‘아우라 바이럭스 초고농축 섬유유연제’ 등도 호실적을 달성했다.

리프레시먼트 사업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2.0% 성장한 3575억원, 영업이익은 6.9% 성장한 501억원을 달성했다. 대표 브랜드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등 탄산 음료의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5% 성장했다. 지난해 출시 이후 좋은 반응을 받고 있는 ‘코카콜라 제로 슈가’에 이어 최근 ‘스프라이트 제로’를 출시하며 제로 칼로리 음료 시장의 수요를 늘려나가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