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맞춤형 외식경영 컨설팅으로 도와드려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계의 경영위기 극복과 비대면 등 외식환경변화에 대한 대응을 지원하기 위하여 외식업체(990개소)를 대상으로 외식경영 컨설팅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식품위생법 시행령'제21조에 따른 일반·휴게음식점(프랜차이즈 직영, 가맹점 제외) 990개소가 대상이다. 농식품부에서 선정한 외식분야 컨설팅 전문기관이 일반 운영관리(위생·식재료·마케팅 등)와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영업관리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한다.


전문 컨설턴트가 외식업체를 직접 방문하여 업체별 영업 환경에 따른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지속에 따라 지원 단가를 작년 개소당 6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대폭 상향하였다.

참여하는 외식업체는 컨설팅 비용의 80%를 국비로 지원받게 된다.(업체당 100만원 한도, 업체 부담 20%) 컨설팅 지원을 희망하는 외식업체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홈페이지에서 세부 내용 확인 후 이메일을 통해 신청해야 한다. 

관련 정보는 외식단체(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외식산업협회)와 전국 지자체(시도) 농식품 관련 부서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노수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누적되는 상황에서 비대면 등 급변하는 외식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는 것이 외식업계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이번 적극행정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우리 외식업계가 경영 위기를 극복하여 한 단계 더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