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고 신춘호 농심 회장 업적 세계에… WSJ "글로벌 브랜드 만든 라면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7일자 신문에 ‘한국의 라면왕, 글로벌 브랜드 만들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사진=농심


지난달 별세한 고(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업적이 세계에 알려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7일자 신문에 ‘한국의 라면왕, 글로벌 브랜드 만들다’(Korea`s Ramen King Built a Global Brand)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WSJ은 신 회장이 주변의 만류에도 한국의 매운맛을 고집하며 세계 무대로 나간 덕분에 농심이 100여개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과 함께 간편식을 찾는 트렌드가 세계적으로 번지며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보도했다.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과 함께 영화에 등장한 짜파구리가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됐고 이에 농심이 컵라면 버전의 짜파구리를 실제 제품으로 선보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농심 관계자는 “월스트리트저널이 고 신춘호 회장의 소식을 다룬 것은 농심이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의미”라며 “라면으로 세계 1등을 해보자는 회장님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해외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