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부산시, 자체 예산으로 ‘부산 청년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사업 시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광역시청 전경./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부산의 잠재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가치를 향상시켜 청년일자리 발굴과 미래형 소상공인 창업지원을 하기 위한 ‘부산 청년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대부분의 정부 지원이 기술 창업과 생활형 창업에 편중되어 지역 콘텐츠에 대한 창업지원 및 투자연계 시책은 부족한 상황인데다 단발성의 사업화 자금 지원 및 일회성 행사 일색의 창업·기업지원으로 로컬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한 성장 및 성과 창출 한계가 있었다. 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지역 최초로 3억 원의 자체 예산을 마련하여 로컬크리에이터에게 자금 지원 위주의 정책보다 교육 및 멘토링, 투자유치 등을 집중 지원하는 정책으로 창업을 가속화하고 생존율을 제고시켜 골목경제를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본 사업은 부산 대표 로컬크리에이터 발굴 및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산 로컬크리에이터 특화분야(로컬푸드 및 공간브랜드) 교육 및 멘토링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거리 지정 및 앵커기관 운영 지원 △골목경제 활성화 투자연계 등 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화분야 교육 및 멘토링은 부산 지역의 특화된 음식과 문화를 접목한 로컬푸드 분야 및 공간브랜드 분야의 로컬크리에이터를 집중 육성하기 위해 전문 교육기관을 선정하고, 창업기업(예비창업가 포함)을 모집하여 맞춤형 교육 및 멘토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거리는 기초지자체별 특색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제안한 앵커기관을 선정하여 해당지역 로컬크리에이터의 마케팅 활동, 시제품 제작 지원 및 커뮤니티 활성화, 이벤트 개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기관 및 앵커기관에서 발굴된 우수 로컬크리에이터를 포함하여 지역의 우수 로컬크리에이터에게는 투자연계 기회를 제공하여 투자유치 및 성장을 통한 골목경제를 활성화시키는 한편 나아가 부산의 경제 살리기에도 한몫을 하리라 기대한다.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프로그램별 운영기관을 모집하며, 특화분야 교육기관은 4월 14일부터 5월 4일까지, 활성화 거리 앵커기관은 4월19일부터 5월 10일까지 모집공고를 실시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 19 이후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에 부합하는 창조적 로컬크리에이터가 지역경제 견인 주체로의 역할이 대두된다. 지역주도로 시행되는 본 사업은 부산이 로컬크리에이터가 창업하기에 좋은 도시로서의 위상 제고는 물론, 부산 경제 살리기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부산=박비주안 moneys0811@mt.co.kr  |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