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마켓컬리도 '최저가 경쟁' 합류… "온라인몰 중 제일 싸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켓컬리는 ‘컬리 장바구니 필수템’ 전용관을 열고 채소·과일·수산·정육·유제품·쌀·김 등 60여가지 식품을 1년 내내 온라인몰 최저 가격에 판매하는 EDLP 정책을 시행한다./사진=마켓컬리

유통업계가 앞다투어 최저가 할인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마켓컬리도 이 대열에 합류한다.

마켓컬리는 ‘컬리 장바구니 필수템’ 전용관을 열고 채소·과일·수산·정육·유제품·쌀·김 등 60여가지 식품을 1년 내내 온라인몰 최저 가격에 판매하는 EDLP(Every Day Low Price) 정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상반기 내로 ‘컬리 장바구니 필수템’ 전용관의 카테고리를 확대해 롤휴지·미용티슈 등 리빙 상품도 선보인다.

이를 위해 마켓컬리는 주요 온라인 마트의 동일 제품을 매일 모니터링하며 가격대를 파악하고 상품 판매 가격에 반영해 최저가를 책정한다. 단순히 가격만 낮추는 것이 아니라 맛과 생산 방식·과정 등을 꼼꼼히 따져 고품질의 상품만을 엄선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김구원선생’ 국내산 무농약 콩나물을 300g 기준 900원에 판매한다. ‘종가집’ 아침에on 국산통 고소한 두부 반 모는 기본 1+1 구성으로 2200원에 선보인다. 1등급 한우 국거리용 300g과 GAP 실속 사과 1.5kg는 각각 9000대에 판매한다.


11일 기준 마켓컬리 EDLP 정책 적용한 주요 상품 가격비교. /사진=마켓컬리


마켓컬리가 이 같은 정책을 내놓은 건 최근 유통가에서 벌어지고 있는 최저가 경쟁과도 무관치 않다. 앞서 쿠팡은 지난 2일부터 유료 멤버십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전 고객 대상 로켓배송 상품의 무료 배송을 시작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이마트는 8일부터 쿠팡과 롯데마트몰·홈플러스몰과 비교해 최저가 상품이 아닐 경우 차액을 돌려주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실시했다. 여기에 마켓컬리까지 동참하면서 업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이번 EDLP 정책 시행을 통해 그동안 마켓컬리에서 판매해 온 KF365(컬리 프레시 365) 프로젝트 외에 장바구니에 자주 담기는 상품군을 온라인 기준 최저가로 판매해 민감한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덜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