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정위 '판촉비 떠넘기기' 철퇴… 홈플러스에 과징금 4억6800만원 부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납품업체에 판매 촉진 비용(판촉비)을 떠넘긴 홈플러스가 수억대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5일 홈플러스의 대규모유통업법(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행위에 시정(재발 방지·법 위반 사실 통지) 명령과 과징금 4억680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락앤락·쌍방울 등 납품업체 55곳과 166건의 판촉 행사를 시행하면서 7억2000만원 상당의 비용을 부당하게 떠넘겼다. 당시 납품업체와 판촉비 관련 약정을 맺지 않거나 최장 25일까지 늦게 체결하는 식으로 부담을 전가했다.

대규모유통업법은 대규모유통업자의 납품업체에 대한 일방적인 판촉비 부담 전가를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 판촉비 부담 약정도 미리 체결해야 한다.

공정위는 "앞으로 대규모 유통업체와 납품업체 간 거래의 불공정성을 꼼꼼히 따지고, 계약서 작성 여부 등 형식적 요건의 준수 여부도 계속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