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달의민족 연간 거래액 15조원… 우아한형제들 매출 1조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지난해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섰다. /사진=뉴스1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지난해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섰다. 자영업자가 배민을 통해 올린 매출, 즉 배민 거래액은 15조원을 넘어섰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대비 94.4% 증가해 1조995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우아한형제들은 2010년 국내 음식 배달앱 시장에 진출한 지 10년 만에 매출 1조 시대를 열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배달 음식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해석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배달 음식 시장은 17조4000억원으로 3년 새 6배 이상 커졌다. 배민 입점업주들이 올린 매출도 2015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2018년 약 5조원 규모로 증가했으며 지난해에는 15조원대로 껑충 뛰었다.

우아한형제들의 지난해 영업손실은 112억원으로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전년 대비 적자 폭은 69.2% 줄었다. 우아한형제들은 "치열한 마케팅 경쟁과 프로모션 비용 지출 등으로 영업손실을 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주 및 라이더에 대한 지원책도 영향을 미쳤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배민 입점업주를 비롯해 외식업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를 지원하고 네 차례에 걸쳐 광고비 50%를 환급했다. 코로나19로 자가격리를 하거나 생계가 어려워진 라이더를 위해 생활비도 지원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소상공인과 라이더, 코로나19 의료진 등을 위해 지원한 금액은 약 800억원에 달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올해도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비전 하에 고객 경험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는 등 푸드테크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딜리버리히어로(DH)와의 합병이 공식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동남아 개척이라는 새로운 도전에도 나서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싱가포르에 설립한 ‘우아DH아시아’를 통해 아시아 15개국의 배달 서비스를 총괄할 예정이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국내외 푸드 딜리버리 시장에서는 현재 혁신의 경쟁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선도 기업이자 아시아 경영을 펼치는 기업으로서 소비자 요구 변화, 시장경쟁 상황 변화를 민감하게 관찰하면서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