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배민 김봉진, 직원에 주식 1000억 나눠준다… 배달 라이더 포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직원들에게 1000억원대 주식을 나눠주기로 했다. /사진=머니투데이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 창업자인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직원들에게 1000억원대 주식을 나눠주기로 했다. 자사 배달 서비스인 '배민라이더스' 소속 기사 중 일부에게도 주식을 증여하고 비정규직 직원에게는 격려금을 지급한다. 

11일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김 의장은 이날 직원과 라이더 등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1000억원대 사재(개인 주식)를 출연해 직원들에게 주식을 증여하겠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매각됨에 따라 김 의장이 받게 된 DH 주식을 나누겠다는 의미다. 

대상자는 2021년 2월28일까지 입사한 우아한형제들 직원들과 배민라이더스 운영사인 우아한청년들 직원, 해외법인(베트남·일본) 전 구성원 등 총 1700여명이다. 주식은 직급이나 성과에 상관없이 근무기간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직원 1인 평균 약 5000만원 상당이며 2020년 이후 입사자는 2000만원 상당이다. 

일부 지입제 라이더들에게도 주식을 증여한다. 1년 이상 계약을 유지하면서 하루 20건 이상 배달한 날이 연 200일 이상인 배민라이더스 라이더 총 2100여명이 증여 대상이다. 근무 기간에 따라 1인당 200만~500만원 상당의 주식이 부여된다. 

조건에 해당되지 않는 라이더와 B마트 비정규직 직원 총 2200여명에게는 현금 격려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하루 20회 이상 주문 처리를 한 라이더 1390명에게는 1인당 100만원씩 격려금을 제공한다. B마트 비정규직 크루(창고 직원)들과 기간제 직원 830여명에 대해서도 1인당 100만~15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한다. 

우아한형제들 직원 증여 주식은 DH와의 계약 조건에 따라 3년 뒤에 부여한다. 단 의무 재직기간은 없으며 주식 지급 시기인 2024년 이전에 퇴사하더라도 모두 받게 된다. 지입제 라이더에게 증여하는 주식은 다음달 중 지급 예정이다. 

이번 주식 증여는 직원들과 성과를 나누기 위한 차원이다. 김 의장이 세계적 기부 클럽인 '더기빙플레지'를 통해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사회환원용 재산과는 별도로 김 의장 개인 보유 지식을 처분해 나누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주식 증여는 회사 성장의 한 축이었던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향후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기 위해 더 긴밀히 협력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이날 라이더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지만 음식배달을 해주시는 라이더분들이 아니었다면 모두 이 어려운 시기를 어떻게 보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며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  회사의 경영자로서 라이더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우리가 오늘날 같은 회사로 성장할 수 있었던 데에는 라이더분들의 노력이 큰 힘이 됐다"며 "아시아로 진출해 더 큰 도전을 하기에 앞서 지금까지 땀 흘려 애써 주신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저의 개인적 선물을 전하고 싶다"고 주식 증여의 뜻을 전했다. 

김 의장은 "그동안 우리와 함께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을 위해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해 가자"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