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배달의 민족 이용자 분노… "라이더가 엘리베이터에 음식만 올려 보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의 민족' 앱 사용자가 배달 기사가 엘리베이터에 음식만 올려 보냈다는 후기를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배달의 민족' 애플리케이션(앱)에 배달 기사가 엘리베이터에 음식만 올려 보냈다는 황당한 배달 후기가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배달 후기 작성자는 "빌라 4층에 거주하는데 배달 기사가 '4층 엘리베이터 앞에 놔뒀다'고 하길래 나가봤더니 음식이 없었다"며 "1층 계단까지 내려가 봐도 음식이 없어 전화했더니 배달기사가 '엘리베이터에 음식만 올려 보냈다'고 했다"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이어 "배달 기사분이 음식을 다시 해서 보내주겠다고 죄송하지 않은 태도로 말했다"며 "남자 친구가 '음식 돌려보내라. 왜 기분 나빠하며 먹냐'고 하는데 그 사람과 다시 연락하는 것도 싫다"고 분노를 표했다.

'배달의 민족' 앱 사용자가 황당한 배달 후기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배달의 민족 앱 캡처
작성자는 "여태 배달 엄청 시켜 먹었는데 엘리베이터에 음식 올려서 보내고 문자 이렇게 보낸 배달 기사는 처음"이라며 "배달대행 어디 사용하시냐. 이 배달 기사분 지정하지 말라고 해야겠다"고 글을 끝맺었다.

작성자는 배달 기사와의 문자 내역도 함께 공개했다. 문자에서는 "문 앞에 없는데 두고 가신 것 맞으시냐"고 묻는 질문에 기사는 "엘베에 올려 보냈다. 죄송하다"고 답변했다.
홍지현 ghdel59@mt.co.kr  |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