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10명 중 6명 "복합쇼핑몰 의무휴업 해도 전통시장 안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필드·롯데몰 등 복합쇼핑몰 의무휴업 규제를 하더라도 골목시장 활성화 효과는 미미할 것이란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김경은 기자

스타필드·롯데몰 등 복합쇼핑몰 의무휴업 규제를 하더라도 골목시장 활성화 효과는 미미할 것이란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제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57.4%가 제도 도입으로 인한 골목상권으로의 소비자 유입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연령 별로는 20대(68.4%)와 30대(61.6%), 40대(62.1%) 순으로 젊은 세대일 수록 부정 응답 비중이 높았다. 복합쇼핑몰은 전통시장과 대체 또는 경쟁 관계가 아니라 다른 특징을 가진 유통 채널로 인식되고 있다는 것이 전경련의 설명이다.

현재 국회에는 복합쇼핑몰 월 2회 의무휴업 조항을 담은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다수 발의돼 있으며 여당은 이달 중 법안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선 복합쇼핑몰 '의무휴업 반대'가 54.2%로 '찬성'(35.4%) 의견보다 높았다.

제도 도입이 실시될 경우 휴업 당일 대체 계획을 묻는 질문엔 62.8%가 대형마트(34.6%)이나 백화점·아웃렛(28.2%)을 방문하겠다고 답했다. 전통시장을 방문하겠다는 응답 비율은 12.0% 그쳤다.

구체적으로 ▲대형마트(34.6%) ▲백화점·아울렛(28.2%) ▲전통시장(12.0%) ▲인근 상가(9.0%) ▲복합쇼핑몰 영업일 재방문(6.0%) ▲온라인몰(4.8%) ▲기타(3.0%) ▲편의점·동네슈퍼(2.4%) 순으로 나타났다.

복합쇼핑몰을 방문하는 이유로는 '의류 등 쇼핑'(34.0%)과 '외식 또는 문화·오락·여가'(26.4%)가 꼽혔다. 생필품 구매가 주된 목적인 전통시장과 달리 복합쇼핑몰은 쇼핑과 엔터테인먼트를 종합적으로 누리는 문화공간 성격이 강하다는 분석이다.

이런 현상은 젊은 층일수록 더욱 두드러졌다. 20대에선 '의류 등 쇼핑'(39.4%)과 '외식 및 문화·오락·여가'(30.1%)가 총 69.5%였으며, 30대 역시 '의류 등 쇼핑'(37.5%) 과 '외식 및 문화·오락·여가'(34.4%) 비중이 71.9%에 달했다.

40대에서도 두 부문의 비중이 71.8%에 달하며 '식료품 구입'(18.2%) 또는 '생활용품 구입'(6.5%)에 비해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복합쇼핑몰 방문 요일은 평일(28.8%)보다는 주말(52.6%)이 2배 가까이 많았다. 방문 빈도는 ▲월 1~2회(38.6%) ▲분기 1~2회(23.0%) ▲주 1~2회(22.0%) ▲연 1~2회(10.2%) ▲주 3회 이상(6.2%) 등의 순이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복합쇼핑몰 의무휴업과 같은 규제로 얻게 될 실질적인 전통상권의 반사이익과 소비자 효용에 대해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특정 유통업체를 규제보단 중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이고 유통업계가 상생할 수 있는 정책을 고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를 통해 최근 1년 이내 복합쇼핑몰 방문 경험이 있는 만 18세 이상 수도권 거주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일과 4일 이틀간 진행됐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