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정부 '방역지침 완화' 예고했지만… 자영업자 불복시위 여전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자영업자들이 8일 새벽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코로나19 관련 '방역기준 불복 개점시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연장 여부를 검토해 발표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자영업자들은 여전히 반발하는 분위기다.

음식점, PC방, 코인노래방, 빵집, 카페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에 이어 유흥업 종사자들도 정부 방침에 항의하며 거리로 나섰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8일 "오늘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일주일 동안 코로나 발생 상황을 검토해 수도권 영업시간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방역지침 완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다만 수도권 일부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은 기대감은 커녕 시위를 계속하겠는 입장이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8일 오전 0시쯤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존의 한계상황까지 내몰린 집합금지, 집합제한 업종의 간절한 호소를 전한다"고 외쳤다.

앞서 정부는 비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은 영업제한시간을 1시간 늘려 밤 10시까지로 조정하되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은 기존대로 오후 9시까지만 영업하도록 하는 내용의 완화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수도권 자영업자들은 지난 7일 "오늘 밤 9시부터 12시까지 매장 간판과 불을 켜 놓는다"며 '밤 9시 이후 영업 제한' 유지 조치에 항의하는 '점등 시위'를 시작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정부가 영업시간 연장 검토를 비롯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내놓겠다고 했지만 우리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며 "오는 10일 0시까지 점등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3일 동안의 점등시위 후에도 완화조치가 나오지 않으면 밤 9시 이후 가게 문을 여는 방역불복 개점시위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에 동참하는 업종도 늘고 있다. 8일 오후에는 유흥업 자영업자들이 여의도 국회 앞에서 목소리를 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등은 이날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합금지 해제와 손실보상법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치권이 자영업자 손실 보상의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다는데 논의로만 끝내지 말고 국회에서 통과시키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신혜 shinhy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