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GF리테일, 가맹점·중소협력사에 결제 대금 2000억 조기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GF리테일이 설을 맞아 가맹점 및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 정산금을 다음달 8일 조기 지급한다. /사진=BGF리테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설을 맞아 가맹점 및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 정산금을 다음달 8일 조기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워진 대내외 환경을 반영해 가맹점주 및 중소협력사가 자금 유동성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운영 정산금을 앞당겨 지급하는 것이다.

BGF리테일은 협력사와 가맹점을 대상으로 결제 대금 약 2000억원을 지급한다. 상품 및 물류를 거래하는 100여개 협력사의 결제 대금은 열흘 가량 앞당겨 지급하고 전국 가맹점주를 대상으로도 1월 운영 정산금을 조기 정산할 계획이다.

BGF리테일은 상생경영을 통한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유연한 대금 정산 기준을 설정하고 매년 설, 추석 등 명절을 앞두고 결제 대금을 예정일보다 앞당겨 지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매년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꾸준히 선보이며 가맹점주 및 협력사와의 끈끈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BGF리테일은 2017년부터 이어온 가맹점 상생협약을 지난해 말 업계에서 가장 선제적으로 체결하고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사업환경에서 가맹점의 버팀목이 되는 지원제도를 대폭 강화했다.

올해부터는 ▲냉동·냉장상품 보상보험 ▲생산물 책임보험을 비롯해 원활한 노무관리를 돕는 ▲통합 노무솔루션 앱 ‘퇴근해CU’ ▲구인서비스 ‘급구’ 서비스 등을 가맹본부 부담으로 제공하고 있다.

중소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130억원 규모 상생펀드 기금 조성 ▲협력사 역량 및 성과 향상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 ▲구매 상담 기회 확대를 통한 판로 개척 활동 등 차별화된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BGF리테일은 앞으로도 가맹점 및 협력사를 위한 각종 지원 제도와 투자를 강화해 우리 사회의 좋은 친구(Be Good Friends) 같은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다.

서기문 BGF리테일 상생협력실장은 “BGF리테일은 매년 명절 대금 조기 지급을 비롯한 실효성 있는 지원 프로그램들을 통해 안정적인 운영 환경을 돕고 있다”며 “같은 길을 걷는 동반자로서 어떤 어려운 환경에서도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협력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