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금값' 된 계란·배추… 대형마트에서 싸게 사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마트가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 계란, 배추 등을 20% 할인한다. /사진=장동규 기자

최근 농산물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며 서민 부담이 늘어난 가운데 대형마트가 밥상 물가 안정에 나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부터 오는 27일까지 '대한민국 농할(농산물 할인) 갑시다' 행사를 진행한다. 당초 오는 28일로 예정된 행사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한파,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등이 겹치며 농산물 가격이 오르자 시기를 앞당겼다.

행사 기간 동안 이마트에서는 신세계포인트 적립 고객에 한해 '농할갑시다' 행사 상품을 20% 할인한다. 할인은 1인당 최대 1만원(구매금액 5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롯데마트에서도 '엘포인트' 회원이 롯데·신한·현대 등 7대 카드로 결제시 계란과 배추, 무를 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계란은 1인당 3판 한정으로 판매하며 배추와 무를 포함해 최대 할인 한도는 1만원이다.

'농할갑시다'의 핵심은 물가 안정과 소비 촉진이다. 특히 최근 가격이 상승한 계란과 배추, 무를 할인 품목으로 정해 실질적인 가계의 물가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계란의 경우 AI 확산에 따른 닭 살처분과 일시이동중지명령으로 가격이 급등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계란(30개) 소매가는 6669원으로 한 달 전 보다 16.3%, 1년 전 보다 20.5% 급등했다. 계란 한판 가격이 7000원대까지 올라간 것이다.

배추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량이 줄어든 품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지난해 연말 김장 모임이 취소됐고 식당에서도 영업시간 제한 조치로 배추 소비가 줄었다. 이에 따라 배추 가격은 지난해에 비해 크게 하락, 배추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무는 올 초 폭설과 한파로 인해 생산량이 줄며 가격이 상승했다. 올 1월, 제주도에 내린 폭설로 무 생산량이 줄어들며 가격이 상승했다. 농산물유통정보 KAMIS에 따르면 무 20kg 평균 가격은 지난달 중순 1만536원이었으나 전날 1만5980원으로 한 달 만에 약 51.6% 올랐다.

곽대환 이마트 채소 팀장은 “작년 농산물 소비활성화에 큰 도움을 준 ‘농할갑시다’ 행사를 올해도 진행하게 됐다” 며 “이번 농산물 할인 행사를 통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농가를 지원하는 한편 고객 장바구니 물가 하락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