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2021년도 언택트 시대 혼돈의 유통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통업계의 명암이 엇갈린 한해였다. 전통적인 유통 업태였던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편의점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고전했고 온라인 유통업체는 급성장을 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시장의 온라인화가 가속화했다.

이제 인류는 바야흐로 언택트 시대를 맞이했다. 스마트폰 하나면 다운받은 앱으로 신선가공 및 각종 비식품 상품들을 당일이나 새벽에 배송 받을 수 있다. 

영화관에 갈 필요 없이 스마트TV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이용하여 영화, 드라마를 마음껏 볼 수 있고 사무실에서 하던 회의는 비대면으로 바뀌었다. 피트니스 센터에서 하던 운동은 ‘홈트(홈트레이닝)’ 앱을 통해 집에서 한다. 이렇게 코로나19는 우리의 소비행태를 변화시켰다.

코로나19로 생활기반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급격하게 이동하면서 대형마트들은 온라인 유통업체에 대응하고자 기존 매장 수를 줄이고 폐점한 일부 점포를 온라인 배송을 접합한 물류 거점으로 전환하거나, 점포 주차장 한편에 다크 스토어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해 온라인 배송을 진행하는 등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온라인 플랫폼을 강화해왔다. 

2021년도 언택트 시대 혼돈의 유통시장이 될 전망이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었지만 본격적인 국내 접종은 올해 2분기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하반기까지는 외부활동이 제한되고 재택과 비대면으로 집과 그 인근에서 소비가 발생되는 지금의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유통의 경우 가격보다는 배송의 즉시성, 쇼핑의 편의성, 플랫폼의 전문성 등이 핵심 경쟁력이 되어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다. 

기존 당일배송에서 밤 11시 이전에만 주문하면 새벽에 문 앞까지 배송되고, 이제는 배달 플랫폼에서 편의품을 앱으로 주문하면 이륜차로 30분 내로 배달하는 퀵커머스(Quick-Commerce) 서비스까지 론칭되었다. 

코로나19가 만든 언택트 환경에 맞춰 기존의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소비행태를 변경한 50대 이상의 신규 고객층은 한곳에서 모든 것을 살 수 있는 올인원 구매를 선호함에 따라 온라인 유통 사업자들은 인공지능(AI)을 통한 쇼핑 편의성, 고객 특성에 맞는 다양한 상품 구색을 갖추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신선식품 전문몰, 중고거래 등 전문화된 플랫폼이 올해도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온라인 쇼핑의 다양성이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에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쇼핑물 구매패턴이 바뀌고 있다. (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

반면 오프라인 유통은 근린상권 채널을 중심으로 변화가 예상된다. 세부적으로 창고형 할인점은 성장세를,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등 전통적인 유통업태는 현상유지 할 것으로 점쳐진다.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어 집단면역 체계가 형성되기 전까지는 주거지 근처의 근린상권 중심으로 동네슈퍼, 편의점, 식자재마트 등에서의 소비가 주를 이룰 것이다. 

창고형 할인점은 지난해 온라인쇼핑 매출 신장률 이상의 성과를 거뒀는데, 원스톱쇼핑이 가능하고 대용량, 합리적 가격 전략, 가성비 높은 PB 상품의 확대로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오프라인 유통업체도 오픈마켓을 도입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지난해 유통업계는 급속하게 성장하던 비대면 유통이 날개를 단 한해였다. 올해는 희망대로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비대면의 편리함을 경험한 소비자들로 인해 언택트 소비는 더욱 일상화될 것이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옴니채널(Omni-Channel) 쇼핑이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무리 없어 보인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