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3차 지원금 제외 뿔난 편의점… "매출 4억원 이하만 지원? 담배값 빼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30일 입장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에 대한 재난지원금 가운데 연매출 4억원 이하 소상공인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한국편의점주협의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에 대한 재난지원금 가운데 연매출 4억원 이하 소상공인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30일 입장문을 내고 "수익률이 낮은 담배 때문에 4억원 초과돼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협의회는 "코로나19 발발 이후 적자로 전환되는 등 피해가 심각함에도 4억원 이하라는 일률적 기준으로 인해 상당수 편의점이 이번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담배 매출 비중이 약 45%에 달해 대부분의 편의점이 연간 매출액이 4억원을 초과하고 있지만 순이익은 평균적으로 200만원을 넘기지 못하는 영세업종 중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홍성길 한국편의점주협의회 국장은 "담배는 판매가에서 80%가 세금"이라며 "담배 판매 후 남는 돈은 100~200원 뿐인데 담배 판매가를 합해 4억원 이상이라고 측정하는 건 잘못됐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또 전체 편의점 중 소매업만 실시하는 일반 편의점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지적했다.

편의점 중 약 60%는 소매업과 휴게음식업을 겸하고 있어 정부의 집합제한 대상에 포함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해당한다. 하지만 일반 편의점은 분류 상 일반업종에 해당해 집합제한업종 지원금 200만원을 받을 수 없다.

협의회는 "부산, 충남, 제주 등의 광역자치단체는 일반 편의점을 포함한 모든 편의점이 밤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실내외에서 취식을 금지하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효해 실제로 집합제한에 해당됐다"며 "정부가 불합리하고 획일적인 기준을 적용해 형평성을 훼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9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코로나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피해지원 대책은 ▲긴급 피해지원 5조6000억원 ▲맞춤형 지원 패키지 2조9000억원 ▲방역강화 8000억원 등 총 9조3000억원 규모로 구성됐다.

정부는 내년 재난지원금으로 편성한 예산 3조4000억원에 목적 예비비 4조8000억원, 기금운용계획 변경 5000억원, 올해 집행잔액 6000억원 등을 통해 필요 재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