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전국 5인이상 집합금지… 스키장도 문닫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시행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엔 겨울스포츠시설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관광명소도 과감히 폐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 총리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성탄절 첫날부터 새해 연휴가 끝나는 날까지 3차 유행기세를 확실히 꺾고자 특별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다가오는 두 차례의 연휴가 코로나19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스키장을 비롯한 겨울스포츠시설 운영을 전면 중지하고 연말연시에 인파가 많이 몰리는 주요 관광명소도 과감하게 폐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인 이상의 사적인 모임까지도 제한하고 식당에 적용하는 방역수칙을 대폭 강화함으로써 일상생활 속 감염의 고리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가 발표한 특별대책은 오는 24일부터 새해 연휴가 끝나는 1월3일까지 전국적으로 시행된다.

정 총리는 “이번 방역강화 조치는 전국 모든 곳에 일관되게 적용하고 지자체별로 기준을 완화할 수는 없도록 함으로써 권역에서 권역으로 확산세가 옮겨가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규모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 취약시설은 외부인 출입 통제, 종사자 사적 모임 금지, 주기적 선제검사 등 빈틈없는 방역관리에 나선다”며 “연말연시 가족, 친구, 이웃들과 모여 정을 나누는 것마저 어렵게 된 점, 무척 송구한 마음이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의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