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코로나 피해 심각한데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임대료 5% 인상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농축산물시장에 판매를 앞둔 배추가 쌓여 있다. 2020.10.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창남 기자 =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가 내년부터 강서시장, 양곡시장, 가락시장의 임대료와 보증금을 인상하겠다고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내년 1월1일부터 이들 시장에서 '경매'를 통해 물건을 중계 판매하는 '허가 상인'에 대한 임대료(시설사용료)와 보증금(보증료)이 각각 5%씩 인상된다.

도매시장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학교, 식당 등이 제대로 문을 열지 못하면서 한파가 몰아친 지 오래다. 이 때문에 지난 2월부터 12월까지 허가상인이 내는 임대료를 50%가량 감면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가 최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임대료와 보증금 인상이 현실화될 경우 상인들의 시름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더구나 정부가 시행 중 '착한 임대인 운동'(건물주가 인하한 임대료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을 소득·법인세에서 깎아 주는 방식)과도 배치돼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는 임대료와 보증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중가의 20~30% 수준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관계자는 "재산감정가 한도제한에 따라 임대료와 보증금을 5%가량 올릴 수밖에 없고, 이마저도 시중가의 20~30% 수준에 불과하다"며 "서울시가 지원금을 줄 경우 올해처럼 임대료와 보금증을 감면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