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소송 고려중"… 유튜버 하얀트리로 문닫은 게장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먹방 유튜버 ‘하얀트리’의 허위 폭로 영상으로 영업을 중단한 간장게장 식당 사장이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하얀트리 유튜브 영상 갈무리
먹방 유튜버 ‘하얀트리’의 허위 폭로 영상으로 영업을 중단해 피해를 입은 간장게장 식당 사장이 법적인 대응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 인터뷰를 통해 식당 사장은 “처음에는 온통 머릿속이 하얘지고 아무 생각이 안 들었다. 빨리 해명하고 오해를 풀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항의전화로 인해 가게는 더 이상 운영하기 어려울 지경까지 이르렀다. A씨는 “악플로 인한 정신적 충격도 문제지만 매장에 너무 많은 전화를 하고 담지 못할 욕도 하고. 제가 판단했을 때는 가게 문을 도저히 열 수 없는 없었다”고 토로했다.

앞으로 하얀트리에 대해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것도 생각은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영 변호사는 해당 방송에서 (유튜브 허위 폭로로 누군가가 손해를 볼 경우) 플랫폼 운영자에 책임을 묻는 방법에 대한 질문에 “사실상 삭제의무나 손해배상 의무를 지우는 것 이상을 요구하는 것은 힘들다”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는 민사로 가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만드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며 “형사처벌은 고의입증이 조금 힘들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사는 과실도 포함해 손해배상할 수 있지만 변호사 비용이 더 많이 나오면 망설여지게 된다”며 “하지만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로 3~5배를 (배상) 받을 수 있게 된다면 누구든 이 제도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70만 음식 유튜버 하얀트리는 최근 한 무한리필 간장게장 가게를 방문한 영상을 올렸다. 그는 리필한 게장에서 밥알이 나와 직원에게 알렸으나 아무런 해명을 듣지 못했다며 음식 재사용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문제의 밥알은 하얀트리가 처음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을 때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뒤늦게 해명에 나선 하얀트리는 11일 해당 간장게장 식당에 다시 방문 했지만 이미 ‘음식 재사용 오명’으로 인해 영업을 중단한 상태였다.

하얀트리는 “제 파급력을 생각하지 못하고 영상을 제작해서 올린 것에 대해 사과하기 위해 찾아갔지만 (식당) 사장님은 추가 영상 (촬영)에 대해 부담스러워 하는 상황이었다”며 “어떠한 정확한 팩트를 갖고 영상을 풀어나가고 이야기를 했어야 하는데 제 파급력을 생각하지 못한 무지함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