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최강 한파 이겨내자"… 체감온도 높여주는 '방한용품'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2 패딩 방한부츠 '에일린'. /사진=K2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왔다. 영하 10도 안팎의 날씨가 연일 지속되고 매서운 칼바람까지 분다. 요즘 같은 날씨에는 외출 시 두터운 외투는 물론 모자와 장갑 등 체감온도를 높일 수 있는 방한용품을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아웃도어업계는 보온성을 극대화한 방한 아이템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한파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것은 ㅁ 물론 멋스럽게 착용할 수 있는 방한용품을 소개한다.

K2가 선보인 ‘파워블럭 고소모’는 방풍 및 보온성이 우수한 파워블럭 소재를 사용한 방한용 모자다. 귀달이 안쪽에 퍼(FUR) 안감을 적용해 체온 손실이 높은 귀와 볼 등 얼굴 주변으로 파고드는 찬바람을 막아준다.

아이더 ‘스투키 고소모’는 머리부터 귀까지 따뜻하게 덮어주는 남녀공용 방한모다. 쿨패스 소재가 적용돼 땀을 빨리 흡수하고 건조시켜 착용 내내 산뜻함을 유지시켜 준다.

K2의 ‘고어 액티브 글러브’는 방수 및 투습이 뛰어난 고어텍스 인서트 원단을 사용한 겨울 패딩 장갑이다. 염소 가죽을 손바닥 전체에 사용하여 내구성이 뛰어나며 터치감이 우수하다. 전도성 원단을 사용해 스마트폰 터치도 가능해 실용적이다.

겨울철 꽁꽁 어는 발엔 방한화가 필요하다. K2의 ‘에일린’은 방풍 기능이 우수하며 내구성이 견고한 립 원단을 사용해 추운 겨울철 찬바람으로부터 발을 따뜻하게 보호해주는 패딩 부츠다. 신발 안쪽에 인조 퍼(FUR)와 부드러운 감촉과 포근함이 특징인 마이크로 파이버 원단을 바닥면에 적용하여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네파의 ‘루카’는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고 부담 없이 신을 수 있는 슬립온 타입으로 신고 벗기 용이하며 두껍지 않은 충전재를 사용했다.

노스페이스가 선보인 ‘로체 칠 부띠’는 리사이클링 보온 소재 에코 티볼을 충전재로 적용한 친환경 제품이다. 접지력이 우수해 겨울철 눈길, 빙판길 등에서도 안전하게 신을 수 있다.

몸에 열을 올리는 기능을 갖춘 의류도 출시됐다. K2의 '엔지니어드 플리스'는 충전식 발열패드를 적용해 37℃부터 50℃까지 3단계로 온도조절이 가능하다. 발열 패드에 적용된 은나노잉크에서 원적외선이 방출돼 지속적으로 따뜻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발열 패드를 플리스 안감의 포켓에 넣은 후 보조배터리를 연결해 사용하는 방식으로 최대 10시간까지 발열이 가능하다. 포근한 양털 모양의 플리스 소재와 가슴과 소매 부분에 우븐 패치 포켓을 적용해 스타일리시함을 더했다.

이제길 K2 용품기획팀 부장은 “최근 겨울 한파가 이어지면서 방한용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보온성을 극대화한 방한 아이템으로 올 겨울 따뜻하게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