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CJ제일제당·오리온도 당했다… 탑마트 불법 반품행위 적발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16일 영남지역 대표 슈퍼인 탑마트(서원유통)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6억3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영남지역 대표 슈퍼인 탑마트(서원유통)가 남품업자에 불법적인 반품 행위와 함께 부당한 돈을 받은 것이 적발돼 6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하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16일 탑마트를 운영하는 서원유통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6억3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 조사결과 서원유통은 지난 2017년 5월부터 2018년 5월까지 1년간 30개 납품업자가 납품한 직매입 상품 약 47억원을 부당하게 반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규모유통법에 따르면 대규모유통업자가 직매입한 상품에 대해 납품업자가 자기에게 필요한 경우 자발적인 반품요청서를 통해서만 반품이 가능하다. 하지만 서원유통은 납품업자들과 반품 기간, 대상 상품, 반품 장소 등 제한 없이 포괄적으로 반품이 가능하도록 한 내용의 약정을 맺은 뒤 수시로 반품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원유통의 이 같은 행위로 CJ제일제당, 오리온 등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원유통은 또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8년 5월까지 5개 납품업자로부터 직매입한 상품 약 34억원에 대해 판매촉진과는 무관한 기본장려금 약 1억7000만원을 부당하게 수취했다. 기본장려금은 상품매입대금의 일정비율 혹은 일정금액을 받는 형태의 판매장려금으로 판매촉진목적과의 관련성이 매우 낮아 법 상 허용되지 않는다.

공정위 관계자는 "향후 전국적 영업을 하는 유통업체 뿐만 아니라 지역 대표유통업체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히 진행해 감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